매출채권 할인 매입하는 운전자금지원 상품
  • 권오형 신한은행 본부장(왼쪽)과 제이콥 라파엘 마인드 솔루션 디지털 최고운영책임자가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신한은행 인도본부는 13일 인도에서 디지털 혁신상품 '디지털 팩토링 론(Digital Factoring Loan)'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현지 우량 구매기업과 판매기업 간 거래에서 발생한 매출채권을 할인 매입하는 운전자금지원 상품이다. 전 과정이 디지털 플랫폼에서 진행돼 기존 상품과 차별화된다.

신한은행 인도본부는 최적화된 디지털 플랫폼을 운용하기 위해 현지 기업인 마인드솔루션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플랫폼 자체 구축에 따른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다. 신한은행은 기업 상거래 결제 금융 등으로 제휴를 확대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인도 정부가 대기업을 대상으로 인도중앙은행이 주도하는 플랫폼 가입을 의무화하는 만큼 향후 인도의 팩토링 시장 규모가 2년 내 50억 달러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3 11:57:43 수정시간 : 2019/01/13 11:57: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