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한금융투자는 삼일PwC 회계법인 CF본부와 법인 자산관리 컨설팅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은 삼일PWC회계법인이도신파트너(왼쪽), 신한금융투자 정무연 IPS본부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신한금투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삼일PwC 회계법인 CF본부와 법인 자산관리 컨설팅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삼일PwC 회계법인의 CF본부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M&A 활성화를 위한 지원센터로 지정돼 중견, 중소기업에 특화된 법인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 중견, 중소기업 CEO(오너)의 가업 승계를 위해 상속 및 증여 목적의 매각, 사업 확장 등에 따른 인수합병, 매각자금의 자산운용과 부동산매매, 인수자금 조달 등의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번 MOU를 통해 법인 및 CEO에게 더욱 차별화되고 다양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한금융투자 IPS본부 정무연 본부장은 “신한금융투자의 차별화된 자산관리 노하우와 삼일회계법인의 법인 컨설팅 경험을 결합해 고객들에게 실질적 혜택을 줄 수 있는 법인 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이번 MOU가 양사 모두에게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3:29:59 수정시간 : 2018/12/07 13:29: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