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보진흥원과도 손 잡아…인공지능 앱 통해 보이스피싱 척결
  • 9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IBK 실시간 보이스피싱 AI 탐지 서비스의 성공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김도진 기업은행장(사진 오른쪽)과 이상제 금융감독원 부원장(가운데),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 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기업은행은 '보이스피싱 탐지 앱' 개발을 위해 금융감독원·한국정보화진흥원과 9일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 앱을 휴대전화에 설치하면 인공지능(AI)이 통화내용을 실시간 분석해 보이스피싱 확률이 일정 수준 이상일 경우 사용자에게 경고한다”고 소개했다.

한편, 금감원은 탐지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신고·제보받은 보이스피싱 사례 8200여건을 제공, AI의 '딥러닝'에 사용한다. 또한 정보화진흥원은 AI 탐지 서비스 향상을 위한 기술자문을 제공하고 기업은행과 공동 연구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도진 기업은행장과 문용식 정보화진흥원장, 이상제 금감원 부원장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내년 1월 앱 개발 완료가 목표"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9:20:33 수정시간 : 2018/11/09 19:20:3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