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감리 요구 일리 있어…다만 증선위가 판단할 문제"
  • 7일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왼쪽)이 최종구 금융위원장에게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 회계 의혹과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국회인터넷의사정보시스템 영상 캡처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기업가치를 '뻥튀기'하기 위해 고의로 분식회계를 한 정황이 드러났다는 주장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7일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에서 양사 합병 직전인 지난 2015년 작성된 삼성 내부 문건을 공개하면서 이같이 주장하며 “금융당국에서 감리에 착수해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일 박 의원은 예결위 질의에서 삼성바이오와 삼성 미래전략실이 주고받은 내부 문서를 공개한 바 있다.

박 의원은 이 내부문건을 인용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체평가액은 3조원인데도 회계법인들이 가치를 8조원으로 뻥튀기했고 삼성은 이를 알고 있음에도 관련 자료가 국민연금에 제출됐다”고 주장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유리하게 합병 비율을 받을 수 있도록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가치를 부풀려 이 회사의 최대주주이자 이 부회장이 최대주주로 있는 제일모직의 가치를 뻥튀기했다는 게 박 의원의 문제 제기다.

이 문건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경팀이 2015년 8월 5일 작성한 것으로, 삼성물산 태스크포스(TF)가 삼성바이오의 적정한 기업가치 평가를 위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안진회계법인과 인터뷰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박 의원은 최종구 금융위원장에게 “금융감독원이 지금이라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모회사인 삼성물산 감리에 착수해서 조사해야한다고 보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최 위원장은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다만 감리 여부는 금감원과 증선위가 판단할 문제”라고 답했다.

증선위의 삼성 감싸기 의혹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근거없는 의혹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회계처리를 변경해 자본잠식 상황을 방지할 수 있었으며 이는 고의에 의한 것이라고 볼 수 있지 않느냐”는 박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는 “사안의 핵심적인 내용중의 하나일텐데 증선위에서 논의되고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답변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7 15:55:46 수정시간 : 2018/11/07 15:55:4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