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소득주도 성장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위한 것" 강조
  •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최저임금 인상으로 애로를 겪는 소상공인을 돕겠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재정의 가장 중요한 우선순위가 소상공인 자영업자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저임금 노동자와 소상공인, 자영업자는 공동운명체인데, (정책 추진에) 부족한 점이 많았다"고 했다.

홍 장관은 또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것"이라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저임금 노동자를 지원해 서민 경제를 지원하겠다는 것이 핵심인데 소득주도 성장을 단순히 최저임금 인상으로 생각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최저임금 인상 피해를 최소화하고 최저임금 차등화 등 관련 개선안이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홍 장관은 "정부 내에서 심도 있게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자리 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있는데, 못 받아가는 분이 많아 안타깝다"며 "저임금 노동자 지원도 정부 입장에서 중요해 근로 장려금 등 기업에 부담되지 않으면서 국민 삶을 지원하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2 20:30:57 수정시간 : 2018/10/12 20:55:0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