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한금융투자 CI.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달러RP 금리를 인상해, 단 하루만 맡겨도 세전 연1.4%(1주일 1.8%, 3개월 2.1%) 금리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달러RP는 외화자금의 단기 운용수단으로, 수출입대금 등 외화결제가 잦은 법인들의 달러자산 운용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거액 자산가들도 해외투자, 자녀유학 등 다양한 자금 운용 수단으로 활용하며, 꾸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미국 달러화 기준으로 약정 기간에 따라 최고 연 2.1%의 금리를 제공한다.

신한금융투자 RP운용부 이호종 차장은 “달러RP는 외화자금 운용을 고민하는 고객들에게 안정성과 고금리 수익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제공하는 상품”이라며 “미국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고객들에게 선제적으로 인상된 금리를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 증권업계 최초로 외화RP 잔고 4000억원을 돌파한 바 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1 11:44:59 수정시간 : 2018/10/11 11:44:5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