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신입행원 300명 포함 2018년 연간 900명 선발 예정
  • 서울 을지로 소재 신한은행 본점 전경. 사진=신한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신한은행은 2018년도 하반기 신입행원 채용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상반기에 공개 채용을 통해 신입행원 300명을 포함 총 500명을 채용했고, 이번 하반기 분야별 신입행원 채용 300명과 전문 인력 등을 포함해 올해 총 90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라며 “채용 입사원서는 14~30일까지 신한은행 채용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받는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이번 채용은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제정된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반영해 채용프로세스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돼 많은 지원자가 면접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면접 대상 인원수를 대폭 늘릴 예정”이라며 “필기 전형은 전 과정이 외부에 위탁돼 운영되고, NCS직업기초능력 평가, 분야별직무능력평가를 2교시로 나눠 전국 5개 주요도시(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에서 동시에 실시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직무적합도 면접 전형은 ‘블라인드 면접’을 실시해 지원자의 역량과 무관한 요소를 평가에서 배제하고 오직 지원자의 역량만으로 평가를 진행하고, 외부 전문기관이 별도의 면접전형을 진행해 다양한 관점으로 지원자들을 평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은행권 최초로 분야별 채용을 도입한 신한은행은 이번 채용에서도 총 5개 분야로 구분해 채용을 실시한다”며 “분야별 채용의 장점을 살려 업무별로 요구되는 역량 검증을 위해 필기시험은 모집 분야별로 과목을 달리해 진행하고 해당 분야의 실무 전문가를 면접관으로 위촉해 지원자의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채용은 분야별 채용으로 진행되므로 본인이 지원하는 분야의 직무내용을 명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채용공고에 나와 있는 분야별 직무 내용을 꼼꼼히 살펴보고, 본인이 앞으로 잘 할 수 있는 분야에 소신있게 지원하는 것이 좋다”며 “해당 분야에 지원한 이유 및 본인의 역량 등을 잘 고민하고 지원한다면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8:56:28 수정시간 : 2018/09/14 18:56:2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