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성백 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예금보험공사 신임 사장에 위성백(58) 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이 내정됐다.

금융위원회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신임 예보 사장으로 위 전 국고국장을 임명 제청했다고 14일 밝혔다.

예보 사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한다. 임기는 3년이다.

위 내정자는 기획재정부 공공정책국 정책총괄과장, 미국 IDB(미주개발은행) 파견, 기획재정부 국고국장 등 경제·금융 분야의 주요직위를 두루 역임했다.

특히, 위 내정자는 오랜 공직경험 등을 통해 경제·금융정책 전반에 걸친 탁월한 직관력과 높은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경제학 박사 학위 소지자이기도 하다.

금융위 관계자는 “위 내정자는 향후 예금보험공사가 예금자보호 및 금융제도의 안정성 유지를 위한 선도적인 공공기관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적임자일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3:40:49 수정시간 : 2018/09/14 13:40:4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