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2018년 8월 수출입물가지수' 발표…수출물가도 하락세
  •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산적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제유가 하락에 따라 수입물가가 8개월 만에 내림세로 전환했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8월 수출입물가지수'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수입물가지수는 89.40으로 전달 대비 0.2% 떨어졌다.

수입물가 하락은 지난해 12월(-0.7%) 이후 처음이다.

그 동안 국제유가가 지속적으로 인상되며 수입물가를 끌여올렸지만 지난달에는 유가가 주춤하면서 수입물가도 하락세를 보인 것이다.

8월 두바이유는 배럴 당 72.49달러로 전달 대비 0.9% 떨어졌다.

한은 측은 "유가와 환율이 떨어지면서 수입물가가 하락했다"며 "또한,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으로 안해 거래가 감소해 원자재 수입물가도 떨어졌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광산품을 중심으로 원재료 수입물가가 0.4% 떨어졌다. 1차 금속제품·일반 기계 등 중간재 수입물가도 0.1% 하락했다.

자본재와 소비재 수입물가는 각 0.3%와 0.1%씩 떨어졌다.

품목별로는 커피(-4.6%)와 돼지고기(-2.3%) 등 농림수산품과 동정련제품(-3.4%), 알루미늄정련품(-3.3%) 등 1차 금속제품이 크게 하락했다.

수출물가지수도 87.61로 0.1% 떨어졌다. 수출물가지수 또한 올해 지난 3월 1.4% 하락힌 후 처음으로 떨어졌다.

원/달러 환율 하락이 결정적인 요인으로 분석된다. 월 평균 환율은 지난 7월 달러 당 1122.80원에서 8월엔 1121.15원으로 0.1% 떨어졌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 수출물가가 0.6% 올랐지만 1차 금속제품과 섬유 및 가죽제품 등이 하락하며 가중치가 높은 공산품 수출물가가 0.1% 떨어졌다.

지난해 8월 대비 수입물가는 10.0%, 수출물가는 2.1%씩 올랐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실제 계약할 때 쓰는 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전달 대비 동일했고 수출물가는 0.2% 올랐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3:27:30 수정시간 : 2018/09/14 13:27:3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