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산업 경쟁력 약화…2030년 원전 설비용량 40GW 감소"
낙관적 시나리오는 2030년 119GW 증가…작년 전망보다 낮춰
  • 월성원전. 사진=한수원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원자력산업 전망이 어둡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050년까지의 원자력 산업을 전망하며 낙관적인 시나리오조차 작년보다 수치를 낮춰 예측했다.

2050년에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금의 절반 이하일 수도 있다는 비관적인 시나리오도 내놓았다.

IAEA는 10일 '2050년까지 에너지, 전기와 원자력 전망' 보고서를 발간하며 이와 같이 예측했다.

비관적 전망은 경제성장률과 전력소비 증가율이 현재수준이고 낙관적 성장은 증가한다는 가정이다.

IAEA는 비관적적 전망에서 원자력 설비용량이 2017년 392GW에서 2030년 352GW로 40GW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설비용량은 2040년 323GW로 더 줄었다가 2050년 356GW로 반등한다.

낙관적 전망은 원자력 설비용량이 2017년 392GW에서 2030년 511GW로 119GW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설비용량은 2040년 641GW, 2050년 748GW로 꾸준히 증가한다.

그러나 올해 IAEA의 낙관적 전망은 작년 내놓은 수치보다 줄어든 수치를 제공해 원자력산업의 미래가 어둡다게 전망했다.

IAEA는 작년 보고서에서 2030년 설비용량이 2016년 대비 42% 증가한 554GW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전망은 이보다 43GW 낮다.

IAEA는 원자력산업이 축소되는 이유를 천연가스의 저렴한 가격과 경제성을 갖춰가는 재생에너지가 원자력 발전의 성장 전망에 그늘을 드리우는 사실에서 찾았다.

재무적 불확실성과 일부 지역의 전력소비 감소도 원자력처럼 거대 자본이 필요한 장치산업의 지위를 위협하고 있다고도 봤다.

특히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이에 따른 안전 기준 강화, 첨단 기술을 도입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어려움 등도 원전 건설 기간과 비용을 증가시켰다고 봤다.

기자소개 안희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00:51:19 수정시간 : 2018/09/14 00:51:1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