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HD1·UHD2 셋톱박스 자동 업그레이드 후 무료 이용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LG유플러스가 자사 IPTV 서비스인 U+tv에 프로야구, 골프 중계 서비스를 시작한다. 포지션별 영상, 득점장면 다시 보기 등 차별화된 서비스도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IPTV용 스포츠 경기 중계 서비스 ‘U+tv 프로야구’ 및 ‘U+tv 골프’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U+tv 프로야구·골프는 기존 ‘U+프로야구’, ‘U+골프’ 스마트폰 앱을 LG유플러스 IPTV인 U+tv에 탑재한 서비스다. 스마트폰에서만 볼 수 있었던 경기 중계를 TV에서도 볼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기존 TV중계에서는 볼 수 없었던 차별화된 서비스를 U+tv 프로야구·골프에서 선보인다.

U+tv 프로야구는 △포지션별 영상 △득점장면 다시보기 △하이라이트 보기 △상대 전적 비교 △응원팀 바로보기 △다른 구장 경기 바로보기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포지션별 영상’은 실시간 경기 중계를 보면서 홈, 3루, 외야수 등 선수의 움직임을 한 화면에서 동시에 볼 수 있는 기능이다.

실시간 중계 중에도 지난 득점장면을 돌려보는 ‘득점장면 다시보기’는 최대 6시간까지 돌려 볼 수 있다. 9회 말이나 연장전으로 경기가 길어지더라도 1회 득점장면 다시보기가 가능하다.

경기 종료 후에는 ‘하이라이트 보기’를 통해 PC나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않고도 TV에서 간편하게 하이라이트와 경기 주요 장면을 골라볼 수 있다.

‘상대 전적 비교’는 투수-타자 간 전적 비교 데이터를 보기 쉬운 이미지 정보로 제공하는 기능이다.

'응원팀 바로보기’는 자신의 응원팀을 한번 등록하면 서비스 실행 동시에 설정한 팀의 경기를 바로 시청할 수 있다. 또한 '다른 구장 경기 바로보기' 기능으로 시청 중인 경기 외에도 다른 경기장 상황을 한눈에 보고 원하는 경기로 이동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U+tv 골프는 △인기선수 독점중계 △출전선수 스윙보기 △지난 홀 다시보기 △지난 경기 다시보기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인기선수 독점중계'는 자신이 좋아하는 선수가 속한 조의 경기를 처음부터 끝까지 시청할 수 있는 기능이다. 최대 3개 조, 9명의 선수의 경기 화면이 제공된다. 조별로 별도의 해설을 진행해 시청자의 재미를 더한다.

'출전선수 스윙보기'는 실제 경기 중인 선수의 스윙 자세를 고화질 슬로모션으로 보여준다. 어드레스부터 피니시까지 스윙 장면을 반복해 볼 수 있다. 스윙자세를 배우고 교정하는 데에 활용할 수 있다.

'지난 홀 다시보기'는 실시간 경기 중 지난 홀 경기 장면을 쉽게 돌려볼 수 있는 기능이다. 최대 6시간까지 돌려볼 수 있다. '지난 경기 다시보기’는 지난 대회 하이라이트, 독점중계, 스윙 영상을 언제든지 돌려볼 수 있는 기능이다.

U+tv 프로야구·골프는 ‘UHD1’ 및 ‘UHD2’ 셋톱박스로 LG유플러스 IPTV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다만 UHD1 셋톱박스를 사용하는 고객은 U+tv 프로야구 경우 9월7일까지, U+tv 골프는 8월 31일까지 자동 업데이트를 해야한다.

이용방법은 U+tv 리모컨에서 ‘메뉴’ 버튼을 누른 후 ‘TV앱’ 메뉴를 선택해 실행하거나 리모컨 마이크를 통해 “유플러스 프로야구(골프) 실행해줘”라고 말하면 된다. 특히 U+tv 골프는 SBS골프 채널(53번)에서 실시간 경기가 진행되는 경우 리모컨 녹색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정혜윤 LG유플러스 홈/미디어마케팅담당은 "올 시즌 누적 160만 고객이 이용하고 있는 U+골프·프로야구 스마트폰 앱 기능을 그대로 IPTV에서 제공한다"며 "향후 기존 TV에서는 볼 수 없었던 차별화된 U+tv만의 콘텐츠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28 17:11:33 수정시간 : 2018/08/28 17:1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