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 가운데 절반 가까이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스프ㆍ소시지ㆍ콜라 등의 가격이 한달 새 또 상승했다.

13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서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7월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스프(6.3%)·소시지(6.0%)·콜라(4.6%) 등 13개 품목 가격이 앞선 6월보다 소폭 상승했다.

하락한 품목은 햄(-3.0%)·커피믹스(-2.5%)·두부(-1.6%) 등 15개였으며, 생수·치즈 등 2개 품목은 보합세를 유지했다. 특히 스프와 소시지 가격은 올 6월까지 하락하다가 7월에 상승한 반면, 냉동만두는 지속적으로 가격이 상승하다가 7월 들어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하면 어묵·즉석밥·설탕·콜라 등 20개 품목의 가격이 올랐으며, 햄(-1.5%)·치즈(-0.5%), 식용유(-0.2%), 차·음료·주류는 커피믹스(-1.7%) 등은 하락했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의 총 구입비용은 대형마트가 평균 11만6482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전통시장(11만8438원), 기업형슈퍼마켓(12만5385원), 백화점(13만3610원) 순이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12.8%, SSM보다 7.1%, 전통시장보다 1.7% 저렴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맞춤형 생필품 가격정보를 주간단위로 제공하고 있으며,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11:40:23 수정시간 : 2018/08/13 11:40:2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