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규모 2조원·자산총액 4000억 원 상회 기대
  • 아이티센 CI. 사진=아이티센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아이티센그룹이 금 유통 및 쥬얼리 제품의 제조·판매 사업 국내 점유율 1위를 영위하고 있는 한국금거래소쓰리엠(이하 한국금거래소)과 NI전문기업인 콤텍시스템을 동시에 인수했다.

아이티센은 한국금거래소 지분 67.3%, 콤텍시스템 지분 24.85%를 각각 760억원, 305억원에 인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두 회사 모두 아이티센의 자회사로 편입되며 아이티센은 연결기준 연 매출 규모 2조원, 자산총액 4000억 원을 상회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중견 토털 IT서비스기업이 됐다.

아이티센은 한국금거래소, 시큐센, 콤텍정보통신 등 비상장 그룹사들의 기업 공개(IPO)를 지속 추진해 202년까지 시가총액 1조원, 자산총액 5000억원까지 기업가치를 끌어올리고 지주회사 체계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아이티센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고자 인수·합병을 통해 IT서비스사업구조 수직계열화(AP, SI, NI)와 IT서비스시장 수평계열화(공공, 금융, 서비스, 제조, SOC 시장)를 약 10여 년간 추진해왔고 이에 마침표 격으로 금융NI 부문에 장점을 가진 콤텍시스템의 인수를 결정했다.

아이티센은 한국금거래소 온라인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운영할 계획이다. 약 7조 원에 육박하는 장외 금 시장의 음성적인 거래를 양성화시킬 수 있는 안정적이고 혁신적인 플랫폼 서비스라고 아이티센은 설명했다.

강진모 아이티센그룹 회장은 “콤텍시스템의 인수로 인해 신규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안정적인 성장기반이 확보됐다”면서 “당사가 보유한 4차산업 IT 요소기술 벨류체인을 산업과 융합하는 신규사업을 본격 추진하고자 한국금거래소도 동시에 인수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강 회장은 ”약 3년여에 걸쳐 융합 대상 산업군을 신중하게 검토해 왔다”면서 “산업군 중 온라인화, 양성화가 가장 늦은 단계에 있는 금 유통산업이 혁신성장형 융합의 가장 큰 기회이자 적합한 모델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11:24:51 수정시간 : 2018/08/13 11:24:5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