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한국 경기가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국내 경제에 대한 위기감이 확산되고 있다.

12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올해 6월 한국의 경기선행지수(CLI)는 5월보다 0.3 포인트 하락한 99.2로 집계됐다. OECD 경기선행지수는 6개월에서 9개월 뒤의 경기 흐름을 예측하는 지표다.

OECD는 한국은행·통계청의 제조업 재고순환지표, 장단기 금리 차, 수출입물가비율, 제조업 경기전망지수, 자본재 재고지수, 코스피 등 6개 지수를 기반으로 경기선행지수를 산출한다.

통상 경기선행지수가 100 이상이면 경기 확장, 100 이하면 경기 하강으로 해석된다. 다만 100 이하의 수치라도 경기선행지수가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면, 향후 경기가 회복될 수 있다고 판단할 수도 있다.

그러나 한국의 경기선행지수는 소수 둘째 자리까지 놓고 보면, 지난해 3월(100.98) 정점을 찍은 이후 올해 6월까지 15개월 연속 전월보다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외환위기 시절에 20개월(1999년 9월부터 2001년 4월까지) 연속 하락한 것을 제외하면 최장기간 하락세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4:59:21 수정시간 : 2018/08/12 14:59:2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