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5일 서울 중구 명동 한 시중은행에 대출 금리 안내문이 내걸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제2금융권 대출 증가액이 상반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비은행금융기관 여신 잔액이 832조 2000억 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43조 1000억 원이 증가했다.

이 같은 올해 상반기 비은행 대출 증가 규모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93년 이래 상반기 기준으로 가장 많은 것이다.

상반기 비은행 대출 증가액(전년 말 대비)은 2014년 10조 1231억 원에서 2015년 29조 7062억 원, 2016년 34조 8909억 원, 2017년 39조 1765억 원으로 매년 큰 폭으로 늘어났다.

현재 속도대로라면 연간 기준 사상 최대였던 2016년의 87조7천억 원 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전망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4:56:12 수정시간 : 2018/08/12 14:56:1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