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자료=SK텔레콤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유명 맛집은 관광객만 북적댈 뿐, 현지인은 그들만의 ‘현지인 맛집’을 찾아간다는 속설이 확인됐다.

SK텔레콤은 ‘T맵’의 총 15억건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부산과 여수·제주·전주·강릉 5개 도시를 대상으로 음식점 월방문자를 분석해본 결과, 온라인 상에서 유명한 음식점을 중심으로 관광객 쏠림 현상이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SK텔레콤 분석 결과에 따르면 SNS,블로그 등에서 유명한 맛집은 관광객의 점유 비율과 현지인 비율이 최대 97:3에 달했다. 이는 차량을 이용해 음식점을 찾은 방문객 100명 가운데 현지인은 3명에 불과하다는 의미다. 분석에는 'T맵'으로 길 안내를 요청, 끝까지 주행해 실제로 음식점에 도착한 데이터만 사용됐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지역별로 차이는 존재하지만 관광객이 몰리는 식당과 지역 주민들이 자주 찾는 식당은 상이하다는 속설이 ‘T맵’ 데이터를 통해 확인된 셈이다"라고 평가했다.

SK텔레콤은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기업 블로그인 'SKT인사이트'에 '현지인이 많이 찾는 음식점’을 공개했다. 향후 이를 확대해 ‘맛집’의 다양성을 강화하는 한편 지역 음식문화 활성화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 자료=SK텔레콤 제공
지역별로는 여수와 강릉의 경우 ‘T맵’을 이용해 찾은 인기 음식점 상위 1~10위에서 현지인 점유율이 3~7%에 불과했다.

제주와 전주의 경우에도 일부 유명 음식점을 중심으로 관광객들이 몰리는 ‘쏠림’현상은 마찬가지로 관찰됐다. 제주의 경우 인기 음식점 상위 1~10위에서 현지인의 비율이 9~15% 수준이었으며, 제주는 10~30% 정도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09:00:15 수정시간 : 2018/08/12 09:00:1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