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d 기종 차량서 사고, “조수석 사물함 쪽에서 발화”…운전학원 직원들이 자체 진화
  • 10일 경기도 평택시 BMW 차량물류센터 인근에 BMW 리콜 대상 차량들이 모여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부가 화재가 난 리콜대상 BMW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를 검토하는 와중에 11일 인천에서 또 다시 BMW 차량 화재가 발생했다.

11일 인천 모 운전학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경 건물 밖에 정차돼 있던 흰색 BMW 120d 차량 조수석 사물함 쪽에서 불이 났다.

차주가 화재 소식을 알리면서 운전학원 직원들이 학원에 있던 소화기 4개 중 3개를 아약 10분 만에 불을 껐다.

학원 관계자는 "차주가 지인의 도로주행시험이 끝나길 기다리며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건 상태로 에어컨을 켜 놨는데 조수석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며 불이 났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초기에 진화를 해 차량 외관으로 불길이 번지진 않았다”며 “차량 보닛 안의 엔진룸은 타지 않았고, 플라스틱 재질의 조수석 대시보드 일부만 불에 타 녹아내렸다”고 밝혔다.

화재가 발생한 BMW 120d 차량은 리콜대상 차종으로, 올해 들어서는 처음 화재가 난 것으로 파악된다.

9일 기준으로 국토교통부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불에 탄 BMW 차량은 36대로, 이날 화재를 제외하면 8월에만 8대가 화재가 발생했다.

하지만 차주들이 119에 신고하지 않고 보험사에 자체적으로 사고 처리를 한 뒤 어디론가 차량을 견인한 탓에 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는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한편, 인천소방본부 상황실은 "오늘(11일) 인천에서 BMW 화재와 관련해 접수된 신고는 없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16:51:27 수정시간 : 2018/08/11 16:51: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