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발 항공편에도 여파 미쳐…아시아나도 전날 회항·출발지연 4편 발생
  • 진에어 항공기 모습. 사진=진에어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말레이시아 조호르바루를 출발해 인천에 도착 예정이던 진에어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하루 이상 지연될 것으로 예고되면서 승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11일 진에어에 따르면 현지시간 10일 오후 10시 40분경 조호르바루공항을 이륙하려던 LJ096편(B777-200ER) 여객기가 랜딩 기어 이상으로 출발이 지연되고 있다.

진에어 측은 “랜딩 기어 컨트롤 부품 이상이 발견돼 정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며 “한국에서 부품을 가져와 수리를 마치려면 해당 편 출발이 약 26시간 지연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하루 이상 출발이 지연될 것으로 예고되면서 해당 항공기에 탑승 예정인 승객 245명들은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발이 묶인 채 불편을 겪고 있다.

진에어 관계자는 "승객들이 탑승하기 전 지상 점검 과정에서 이상이 발견됐다"며 "승객들에게는 지연 운항 사실을 알리고 호텔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한 승객은 "늦은 밤 호텔로 안내를 받았지만, 기다리라는 말만 듣고 대체편 관련 설명은 듣지 못했다"며 "출발지연으로 한국 도착 후 일정에도 차질이 생길 텐데 걱정"이라고 불편을 토로했다.

한편, 이번 사고 여파로 11일 오전 8시 20분 출발 예정이던 인천발 일본 삿포로행 LJ0231편도 이륙이 지연됐다. 항공사 측은 대체항공편을 마련해 승객 393명을 급히 옮겨 태웠지만 오후 1시 30분경에서야 상황이 마무리됐다.

10일에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 등 여러 이유로 회항하거나 출발이 지연되는 일이 연이어 발생했다.

이날 오후 4시 10분 김포공항을 떠나 제주로 향하던 OZ8971편은 이륙 직후 기체 전기계통에 결함이 발생해 김포공항으로 회항했다.

이어 7시 50분 인천공항에서 이륙한 태국 방콕행 OZ741편은 탑승하지 않은 승객의 수하물이 실린 사실이 확인되면서 안전 우려로 회항했다가 재출발하는 등 이들 사례를 포함해 10일에만 아시아나 항공편 4편이 회항 또는 출발지연 사태를 빚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16:04:58 수정시간 : 2018/08/11 16:04:5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