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교현 롯데케미칼 사장(왼쪽 세 번째)이 10일 여수 지역에 위치한 기계 배관 전문 기업 대아이엔씨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김교현 롯데케미칼 사장이 10일 여수 지역에 위치한 기계 배관 전문기업 ‘대아이엔씨’와 전기 계장 전문 기업인 ‘한일기전’을 방문했다.

롯데케미칼에 따르면 김 사장은 이날 파트너사 2곳을 방문해 폭염에 고생하는 임직원을 직접 만나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 8개 파트너사와 면담을 진행해 긴밀한 협력 관계 의지를 확인했다.

대아이엔씨는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PC(폴리카보네이트) 증설 작업에 참여해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공장 건설 작업에 기여하고 있으며, 한일기전은 정기보수 기간에 주요 공장 케이블 교체 작업에 참여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전기 운영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교현 사장은 “연일 지속되는 폭염에도 불구하고 작업 활동을 하고 있는 모든 파트너사 임직원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파트너사와의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지원하는 상생 협력의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매년 주요 사업장 인근에 위치한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실시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올해도 여수·대산·울산본사에서 총 4회에 걸쳐 110개 파트너사와 근로 조건 및 작업 환경과 관련한 애로사항 청취 및 동반성장의 의지를 확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0 19:39:41 수정시간 : 2018/08/10 19:39:4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