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게임 시장 혁신을 위한 장기적 협력 지향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블루홀은 중국 ICT 업체 텐센트와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의 혁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텐센트는 블루홀 창업자와 일부 초기투자자들로부터 주식을 취득한다. 밴처캐피털(VC) 업계에서는 약 5000억원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텐센트는 추가적인 지분율 8.5%를 더해 약 10%의 지분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루홀은 공동 창업한 장병규 이사회 의장이 최대주주로서의 지위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텐센트는 추가 지분을 확보하더라도 2대주주로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양사는 파트너십을 통해 게임 개발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해외 시장으로의 확장을 촉진할 방침이다. 지난해 텐센트와 블루홀은 펍지주식회사의 온라인 게임 '플레이어언노운 배틀그라운드'를 서비스하는데 긴밀한 협력 관계를 맺은 바 있다.

또한 텐센트는 배틀그라운드 IP(지식재산권) 기반의 모바일 게임들을 펍지주식회사와 공동 개발해 전세계 100여개국에 성공적으로 출시한 바 있다.

김효섭 블루홀 대표는 "텐센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되어 굉장히 기쁘다"며 "블루홀 연합이 보유한 우수한 게임 서비스, 개발 역량이 텐센트의 강력한 글로벌 플랫폼을 만나 더욱 큰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티븐 마 텐센트 부총재는 "블루홀은 혁신성과 우수한 개발 역량으로 세계 최고의 게임 개발사 중 하나가 됐다"며 "양사는 장기적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전세계 이용자들에게 최고의 게임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0 19:04:05 수정시간 : 2018/08/10 19:04:0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