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지난달 에어컨과 침대류 관련 상담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라돈검출 관련 침대류 상담과 이례적인 폭염 여파에 따른 에어컨 등 AS 상담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공정위와 소비자원은 7월 접수된 총 7만4492건으로 전년동월(7만3676건) 대비로는 1.1%(816건), 전월(7만414건) 대비 5.8%(4078건)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 상위 품목은 침대류(침대 900.8%, 스프링매트리스 809.3%, 라텍스매트리스 746.0%), 투자자문(컨설팅, 438.1%), 주식(215.5%) 순이었다. 전월 대비로는 선풍기(225.0%), 에어컨(163.5%), 매트(100.0%), 정형외과(85.2%), 샌들·슬리퍼(73.9%) 순으로 나타났다.

특수판매 관련 상담은 2만2544건으로 전체 상담의 30.1%을 차지했으며, 유형별로는 전자상거래 관련 상담(1만5133건)이 가장 많았다. 그 뒤를 방문판매(2345건), 전화권유판매(1735건), TV홈쇼핑(1629건) 등이 이었다.

상담이 많은 품목은 에어컨(2754건), 침대(2492건), 이동전화서비스(1958건), 휴대폰·스마트폰(1544건), 헬스장·휘트니스센터(1483건) 순이었다.

상담사유로는 품질(1만7006건) 관련 상담이 가장 많았고, 이어 계약해제·해지,위약금(1만3939건), 계약불이행(9906건) 등의 상담이 많았다.

에어컨의 경우 냉방 불량, 가스누출, 소음, 냄새 발생 같은 '품질 하자'와 수리 후 동일 하자 반복 등 'A/S 불만'이 주요 상담 내용이었다.

침대의 경우 방사성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의 신속한 회수 요청과 피해보상 수준, 후속조치 방법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

지난해 7월보다 상담이 큰 폭으로 증가한 품목은 침대류(침대(900.8%), 스프링매트리스(809.3%), 라텍스매트리스(746.0%) 포함), 투자자문(컨설팅)(438.1%), 주식(215.5%) 순으로 나타났다.

직전 달 대비 증가율 상위 품목은 '선풍기'(225.0%), '에어컨'(163.5%), '매트'(100.0%), '정형외과'(85.2%), '샌들·슬리퍼'(73.9%) 등의 순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0 10:02:09 수정시간 : 2018/08/10 10:02:0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