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패션 쇼핑몰 한두이서 내 뷰티 카테고리 신설 예정
  • 왼쪽부터 박영만 시노코리안 대표, 류쉐더 한두이서 한국대표. 사진=시노코리안 제공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시노코리안은 중국 최대 한류 패션 브랜드 '한두이서'와 K-뷰티 상품 개발을 함께 진행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한두이서는 2006년 설립된 한류패션 전문 쇼핑몰로, 한국 옷을 중국인이 선호하는 원단으로 재디자인해 판매하는 기업이다. 주 고객층은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으로, 연간 약 4만벌의 신상품을 제작하고 있다.

이 업체는 지난해 중국 최대 할인 행사인 광군제에서 하루 매출 약 86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또 2016년 연간 매출액 4500억원을 돌파했으며, 중국 장외 주식시장은 신삼판에 상장했다.

시노코리안은 해외직접판매(CBT)와 O2O 서비스 등을 활용해 기능성 화장품과 콘텐츠를 중국 시장에 유통하고 있는 스타트업으로, 운영 중인 기능성 화장품 플랫폼 '월드더마'는 한국산 뷰티 제품에 관심이 많은 딜러와 소비자에게 관심을 끌고 있다.

박영만 시노코라인 대표는 "지난 달 모구지에와의 상품공급 계약 체결에 이어, 한두이서와 합작하게 돼 매우 고무적이다"며 "중국 내 수입 화장품 시장의 주력 소비군인 젊은 세대가 주요 고객인 한두이서와의 합작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표는 "K-뷰티의 주요 고객층은 트렌드 세터다. 시노코리안이 패션과 뷰티 콘셉 전략으로 중국 시장을 공략하는 것은 모구지에와 한두이서와 같은 패션 플랫폼의 고객들이 잠재력이 높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7 14:47:41 수정시간 : 2018/08/07 14:47: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