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보다 5.1% 증가, 553만8000대 판매…폭스바겐 2위·도요타 3위
  • 르노-닛산-미쓰비시의 벤처 캐피탈 펀드 ‘얼라이언스 벤처스(Alliance Ventures)’ 로고. 사진=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올해 상반기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가 2년 연속 차량 판매 1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자동차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상반기 553만8000대를 판매, 글로벌 완성차업체 중 1위를 기록했다. 작년과 비교하면 5.1% 증가한 수준이다.

이들은 지난해 연간 실적에서도 경쟁사들을 제치며 사상 처음으로 글로벌 판매 1위에 오른 바 있다.

폭스바겐은 551만9000대를 판매해 2위에 올랐고, 토요타는 520만9000대를 팔아 3위를 차지했다. 이들 3개사가 3강 구도를 이룬 것도 작년에 이어 두 번째다.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가운데 닛산은 상반기 5년 만에 처음으로 판매량이 감소했다. 중국시장에서는 강세를 보였으나, 북미 시장에서의 부진이 발목을 잡았다. 르노와 미쓰비시가 판매량을 크게 늘리며 닛산의 부진을 만회했다.

닛산은 2016년 10월 미쓰비시자동차의 지분 34%를 22억9000달러에 사들였다. 폭스바겐 역시 작년 상반기보다 7.1% 신장된 판매 실적을 받아들며 순항했다. 이는 폭스바겐의 사상 최대 상반기 실적이기도 하다.

도요타도 캠리와 코롤라 등 간판 세단 모델이 중국 시장 판매를 이끌며 상반기 최대 실적을 거뒀다.

제너럴 모터스(GM)는 4위를 차지했다. GM은 북미 시장에서는 선전했으나, 유럽 시장에서 오펠 브랜드 등을 푸조시트로앵자동차(PSA)에 넘기면서 판매 실적이 11.3% 감소한 415만6000대에 그쳤다.

현대·기아자동차는 359만 대 가량을 판매, 5위를 기록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5 17:41:52 수정시간 : 2018/08/05 17:41:5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