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한금융투자 CI.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간편하게 해외주식을 매수할 수 있는 ‘글로벌 투자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새롭게 소개되는 ‘글로벌 투자여행’ 서비스는 신한금융투자의 앱을 별도로 설치하지 않고 신한금융그룹의 각 계열사 대표앱(신한은행 SOL뱅크, 신한카드 FAN, 신한생명 스마트창구)의 ‘글로벌 투자여행’ 서비스 메뉴를 통해 해외주식 투자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글로벌 투자여행’ 서비스를 이용하면 캐릭터와 그림으로 알기 쉽게 소개된 생활 밀착형 미국 회사 36개 종목(넷플릭스, 애플, 아마존 등)을 한 주 단위로 매수할 수 있다. 주문가능 시간은 한국시간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현주미 신한금융투자 디지털사업본부 본부장은 “해외주식 투자를 어렵다고 생각하는 투자자가 많은 것이 사실”이라며 “투자자들이 ‘글로벌 투자여행’ 서비스를 통해 소액으로 간편하게 해외주식 투자경험을 늘려가기 희망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3 14:15:44 수정시간 : 2018/07/23 14:1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