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상반기 대비 2.9%↑…국민은행, 1조3533억원 당기순이익 내며 호실적 이끌어
  • 서울 여의도 KB금융 본사 전경. 사진=KB금융지주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KB금융이 올해 상반기에 2조원에 육박하는 순이익을 내며 2008년 지주 설립 이래 최대 실적을 냈다고 19일 밝혔다.

KB금융지주의 올해 상반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1조915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1조8602억원) 대비 2.9% 늘어난 실적으로 금융지주 설립 이래 반기 기준으로 최대 실적이다.

2분기 연결 기준으로는 9468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KB손해보험의 실적 연결과 염가매수차익 등 일회성 요인이 있었던 지난해 2분기(9901억원) 대비 4.4%, KB국민은행 명동 사옥을 매각했던 올해 1분기(9682억원) 대비 2.2% 줄어든 수치다.

그러나 이 실적도 10개 증권사의 예측치 평균인 9278억원보다는 높은 실적이다.

순이자이익은 은행과 증권, 손해보험 등 계열사 전반적으로 고르게 오르면서 지난해 대비 10.8% 늘어난 4조3402억원을 기록했다. 이자마진(NIM)은 2bp(1bp=0.01%포인트) 증가한 2.00%였다.

수수료이익은 지난해 대비 18.8% 늘어난 1조2247억원으로 집계됐다. 2분기 수수료이익은 1분기 대비 소폭 줄어든 5958억원이었다. 이는 주가연계증권(ELS)과 상장지수펀드(ETF) 판매 호조에 따른 은행 신탁이익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그룹 총자산은 은행 여신의 호실적 영향으로 지난해 말 대비 6.1% 불어난 463조3천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국민은행의 자산이 348조7천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KB증권(42조원)과 KB손해보험(33조4천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지난해 대비 52bp 떨어진 11.24%, 총자산수익률(ROA)은 11bp 하락한 0.85%다.

KB금융의 주력 계열사인 국민은행은 올 상반기 1조353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려 지난해 대비 11.9% 실적을 끌어올렸다.

2분기 순익은 1분기 대비 3.9% 줄어든 6631억원이다. 국민은행은 올해 1분기 명동 사옥을 매각하면서 들어온 세후 834억원의 일회성 이익을 낸 바 있다.

지난 6월 말 기준 원화 대출금은 244조2000억원이고,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이 각 3.0%와 5.1%씩 증가했다.

KB증권은 올 상반기에 지난해 대비 17.8% 늘어난 1528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증시가 침체에 빠지며 2분기 당기순익은 740억원으로 감소했다.

이 밖에 KB손해보험이 올 상반기 1881억원, KB국민카드가 1686억원의 순익을 올렸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9 16:35:53 수정시간 : 2018/07/19 16:35:5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