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의 포괄적 교환 방식을 통한 광주은행 비지배주주 지분 확보
  • JB금융지주 로고. 사진=JB금융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JB금융그룹은 지난 2014년 10월 인수한 광주은행의 잔여 지분을 모두 확보해 100% 완전 자회사로 만들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날 JB금융지주는 이사회를 열고 주식의 포괄적 교환 방식으로 광주은행의 비지배 주주 지분 43.03%를 확보하기로 결의했다고 공시했다.

JB금융 관계자는 “당초 JB금융지주는 2014년 10월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광주은행 지분 56.97%를 인수해 최대 주주가 된 바 있다”며 “이번에 확보한 43.03%의 지분을 합쳐 광주은행 지분 100%를 확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JB금융지주는 오는 9월 20일 임시주주총회에서 포괄적 주식교환을 결의한 뒤 10월 9일 주식을 교환, 10월 26일 추가상장할 예정”이라며 “포괄적 주식교환은 광주은행 주식 1주당 JB금융지주주식 1.8814503주의 비율로 이뤄진다”고 소개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주식교환 계약 체결을 통해 광주은행을 100% 완전자회사로 편입해 광주은행 순이익의 100%를 인식하게 됐다”며 “그룹 경영지표 개선 효과와 더불어 JB금융지주와 광주은행 양사의 경영관리 효율성 확보 및 적극적인 신사업 투자 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8:49:50 수정시간 : 2018/07/13 18:49:5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