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가 13일 기술주 강세에 따른 미국 증시 훈풍에 힘입어 2310선을 회복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코스피가 13일 기술주 강세에 따른 미국 증시 훈풍에 힘입어 231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5.84포인트(1.13%) 오른 2,310.90으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해외 증시 상승 및 무역분쟁 완화 기대감 등 영향으로 위험자산 선호 현상 확대된 가운데, 전기전자주 중심으로 외국인 매수세 유입으로 급등 마감했다.

간밤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0.91%)를 비롯한 주요 지수가 상승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0.87%)도 올랐고 나스닥 지수도 1.39% 올라 사상 최고치인 7,823.92를 기록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249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과 개인은 각각 941억원, 1370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기계(2.92%), 섬유·의복(2.86%), 은행(2.73%), 전기·전자(2.39%) 등이 올랐다. 반면 의약품(-1.58%), 서비스(-0.79%)등은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주중에서는 삼성전자(2.20%)를 비롯해 SK하이닉스(3.74%), POSCO(1.77%), LG화학(3.55%), KB금융(4.54%) 등이 상승했다.

반면 현대차(-0.41%), NAVER(-1.41%), 삼성물산(-3.74%)은 하락 마감했다.

특히 증선위의 ‘고의 공시 누락’ 판단을 받아 검찰고발 등 제재를 받게 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6.29% 급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60포인트(1.05%) 오른 827.89로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은 262억원 순매도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49억원, 100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시총 10위권 종목중에서는 신라젠(-0.14%)과 에이치엘비(-0.33%)를 제외하고 셀트리온헬스케어(1.63%), 메디톡스(2.60%), 나노스(1.96%), 바이로메(3.20%) 등이 동반 상승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8:46:48 수정시간 : 2018/07/13 18:46:4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