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물산업 분야의 핵심 기술인 배관소재 시장에 새로운 제조사가 등장했다.

㈜립스는 지난 달 신규법인 등록을 마치고 고강도 유리섬유복합관(GRP관)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립스는 지난 달 사업을 종료한 코오롱인더스트리 코아 파이프(KOA Pipe) 사업부로부터 상표권, 특허권, 생산설비 등을 인수했다. 회사는 100억원의 자금을 투자해 내년 4월까지 경남 함양에 본사와 생산공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작업이 완료되면 관경 150mm~3000mm의 고강도 유리섬유복합관을 연간 250km 이상 생산, 공급할 역량을 갖추게 된다.

사업 대상은 1차적으로는 상하수도관 시장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다양한 산업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제품의 특성을 살려 플랜트 배관 및 현재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선박 발라스트 탱크 배관 등으로도 영역을 확장하겠다는 방침이다.

립스는 제품을 ‘코아 플러스 파이프(KOA Plus Pipe)’로 명명했다. 기존 제품을 그대로 판매하는 것이 아닌, 기술 개발을 통해 지속적인 품질 개선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유리섬유복합관은 주철관의 1/4, 흄관의 1/10 무게로 가벼우며 강도가 뛰어나 취급이 용이해 공사비 절감 및 공사기간 단축 효과가 있다. 조도계수(표면의 거친 정도)가 흄관보다 약 30%높아 더 많은 용수를 이송할 수 있어 관경이 작은 관을 선정할 수 있다.

연속식 필라멘트 와인딩 제조공법으로 표준보다 길게 생산 가능해 연결개소를 줄이는 방식으로 공사비를 절감할 수도 있다.

염수에도 녹이 슬거나 부식되지 않아 발전소의 냉각수 취배수용으로도 널리 사용되며, 내마모성이 좋아 다양한 용도의 관으로 사용할 수 있다. 설치 후 평균 수명 또한 약 50년 정도로 길다.

홍순명 립스 대표이사는 “코오롱의 해당 사업부의 연간 매출이 200억원 정도로 립스 또한 생산이 안정화되는 2020년에는 무난히 200억원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플랜트 배관 및 선박 발라스트 탱크 배관 사업도 성공할 경우 연간 1000억원 매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이어 “국내 시장에서 머물지 않고 상하수도관 등 각종 인프라 구축이 시급한 동남아시아 시장으로의 진출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고강도 유리섬유 복합관. 사진=립스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5:36:11 수정시간 : 2018/07/13 15:36:1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