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종학 중소 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3일 싱가포르에서 소상공인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수출 관련 기관들과 협업해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사업예산도 편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 순방에 동행한 홍 장관은 이날 오전 현지 진출 한국 기업과 함께 한 조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간단회엔 큐텐·스마일홈쇼핑·캐시트리 등 다양한 유통·프랜차이즈 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홍 장관은 프랜차이즈 업계의 지원강화 요구에 대해 “소상인들이 주로 종사하는 프랜차이즈 기업을 싱가포르 경제 사절단에 상당수를 포함시킨 것은 서민경제 성장의 중요성을 감안한 것”이라며 "해외 진출을 늘리면 과당경쟁 출구가 생겨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고 한류 문화 전파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장관은 또 "해외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만들어낸 현지 일자리는 매우 값지다“며 ”글로벌 역량이 있는 한국내 인재와 연결해 취업이 성사될 수 있도록 정부도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수출 초보 기업들이 해외에 나갈 때 현지시장과 무역환경에 대한 지식과 노하우가 부족하다”면서 “성공한 선배 기업들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5:19:55 수정시간 : 2018/07/13 15:19:5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