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금보험공사 로고.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예금보험공사는 혁신 추진과정에서 시민사회, 업계전문가 등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혁신추진 총괄기구인 ‘혁신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고 13일 밝혔다.

위원회는 시민단체 전문가 2명, 금융업권 전문가 2명, 학계 1명 등 5명의 외부위원이 참여하고 있으며, 혁신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방향을 제시하는 등 주도적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이날 열린 제1차 혁신추진위원회 회의를 통해 ‘참여와 혁신을 통해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예보’를 혁신 비전으로 설정했다. 이어 이를 달성하기 위한 3대 전략목표 및 7대 전략과제로 구성된 혁신 전략체계와 향후 혁신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예보는 “위원회에서 논의된 의견을 반영해 사회적 가치 실현 등 공공성을 고려한 일자리 창출 및 동반성장을 추진하고, 일반 국민의 참여 확대를 통해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는 혁신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또한, 혁신 지원조직인 혁신추진단과 예보 국민참여단 운영을 통해 혁신 업무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혁신과제를 발굴 및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1:51:55 수정시간 : 2018/07/13 11:51:5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