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5000억원 규모 지분 40% 인수
  • 삼성-IPM 컨소시엄이 1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덩케르크 LNG터미널 지분인수 계약을 맺었다. 삼성증권 구성훈 대표(왼쪽)와 프랑스 전력공사 EDF의 M&A 본부장 에므릭 듀콥.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삼성증권은 1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삼성증권과 IBK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삼성자산운용으로 구성된 삼성-IPM컨소시엄이 프랑스 덩케르크 항구에 있는 LNG터미널의 지분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증권사 컨소시엄 중 역대 최대 규모의 인프라 투자 인수 건으로 기록될 이번 딜은 프랑스 전력공사와 에너지그룹 토탈이 보유하던 1조5000억원원 상당의 LNG 터미널 지분 75%를, 삼성증권 컨소시엄과 벨기에 에너지그룹 플럭시스 컨소시엄이 각각 39.24%와 35.76%씩 나눠서 인수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덩케르크 LNG터미널은 유럽에서 2번째로 큰 규모로 프랑스와 벨기에 전체 LNG 소비량의 20%를 담당하고 있어 프랑스 정부의 전략자산으로 보호받고 있으며, 가스공급 및 LNG터미널 전문기업인 플럭시스가 운영을 맡고 있어 안정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삼성증권은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이번에 인수한 지분을 기관투자가의 투자 니즈에 맞춰 지분펀드와 대출펀드 등의 형태로 구조화해 공급할 계획이며, 지분펀드의 경우 기대수익이(유로화 수령기준) 연7%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최근 기관투자가들 사이에서 미국 대비 유로화자산이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다는 인식과 함께 그간 대체투자가 부동산 위주로만 진행됐다는 우려가 있다"며 "이번 덩케르크 LNG 터미널의 경우 인프라 특유의 높은 안정성과 유로화 자산의 장점이 부각되고 있어 인수 사실이 알려진 후 기관투자가들의 사전문의가 이어지는 등 관심이 큰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증권은 이번 인수의 실사단계에서 이미 한국가스기술공사로 부터 기술검토를 마친바 있으며, 운영 단계에서도 한국가스공사의 자문을 제공받아 사업 운영의 안정성을 더욱 보강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1:42:38 수정시간 : 2018/07/13 11:42:3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