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운터사이드의 글로벌 퍼블리싱 권한과 차기 개발 신작 우선 협상권 확보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넥슨은 모바일 게임 업체 스튜디오비사이드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스튜디오비사이드는 클로저스 아트디렉터(AD) 류금태 대표를 비롯해 다수의 서브컬처 게임 개발에 참여한 베테랑 개발자들이 포진한 유망 개발사다.

서브컬처 게임은 주로 일본 만화풍의 미소년소녀 캐릭터와 메카닉 등의 요소가 강조되는 게임 장르를 일컬으며, 충성도 높은 탄탄한 마니아 층이 형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스튜디오비사이드의 첫 작품인 '카운터사이드'는 가상의 현대 문명을 배경으로 한 수집형 모바일 액션 RPG(역할수행게임)이다. 이 게임은 100여종에 달하는 다양한 캐릭터와 현대 병기를 활용한 전략적인 전투가 특징이다.

또한 2D 애니메이션풍의 고품질 아트웍에 기반한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독특하고 흥미로운 세계관을 구현해, 출시 전부터 게임 팬들의 기대를 불러모으고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넥슨은 카운터사이드의 글로벌 퍼블리싱 권한과 차기 개발 신작에 대한 우선 협상권을 확보하며 모바일 게임 라인업을 한층 강화했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탁월한 개발력과 열정을 보유하고 있는 스튜디오비사이드와 협력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넥슨의 풍부한 퍼블리싱 역량을 중심으로 ‘카운터사이드’의 성공적 론칭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류금태 스튜디오비사이드 대표는 "넥슨과의 협업을 통해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전념할 수 있게 됐다"며 "'카운터사이드'가 유저들의 공감을 이끌고 다양한 재미를 전달하는 게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0:38:47 수정시간 : 2018/07/13 10:38:4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