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일명 '손풍기'로 불리는 여름용 사용량이 높은 휴대용 선풍기가 폭발, 과열 등 안전사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집계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4월까지 휴대용 선풍기와 관련한 사고가 40건 접수됐다. 관련 안전사고눈 2015년 2건해서 2016년에는 4건으로 늘었고 지난해에는 33건으로 급증했다. 올해는 4월까지 1건이 접수됐다.

사고 원인은 폭발, 화재, 과열, 발연 등이 20건으로 조사됐다. 손가락 눌림이나 끼임 사고도 2건으로 집계됐다.

행정안전부는 이에 따라 안전수칙을 잘 지켜서 휴대용 선풍기를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우선 휴대용 선풍기를 이용 시에는 ▲ KC마크(인체 무해성, 내구성, 안전성 검증) ▲ 전자파적합등록번호 ▲ 배터리 안전인증번호(과열·폭발 방지 보호회로 설계) 등 제품에 표시된 안전기준을 확인해야한다.

충전할 때 전압이 높은 고속 충전기는 과열 위험이 크기 때문에 제품에 표시된 용량에 맞는 충전기를 사용해야 한다. 장시간 사용은 과열로 인한 화재의 위험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0:26:59 수정시간 : 2018/07/13 10:26:5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