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중부발전 총남보령화력발전소의 옥외 석탄저장소와 석탄재 매립지. 사진=안희민 기자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한국중부발전은 석탄재 표준인 ‘플라이애시 KS L 5405’이 11일 개정.고시됐다고 12일 밝혔다.

플라이애시는 석탄발전소에서 연소 후 발생하는 분말상태의 재로 건설자원으로 재활용되고 있으며, KS L 5405는 플라이애시를 레미콘 등 콘크리트 혼화재로 재활용하는데 필요한 품질 항목과 기준치 등을 규정하는 표준이다.

발전5사는 플라이애시 표준 개정을 위해 ‘플라이애시 표준 개정 연구’를 작년부터 공동으로 진행하였으며, 이번 KS 개정으로 플라이애시의 안정적 재활용과 자원순환 촉진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번 KS 개정은 최근 발전5사의 RPS(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제도) 이행 관련 바이오연료를 석탄과 혼소함에 따라 플라이애시의 안정적 재활용을 위해서 엄격한 품질기준을 적용하고자 추진됐다. 주요 개정 내용으로 수용성 인 등 5가지 품질항목의 신규 도입 및 항목별 기준치 설정 등이 있다.

이번 플라이애시 표준 개정으로 플라이애시의 재활용 활성화 등 정부의 자원순환 정책 이행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우리나라 발전산업을 이끌어 가는 대표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앞으로도 중부발전을 비롯한 발전5사는 석탄재의 안정적 재활용을 통한 자원순환 촉진으로 지속가능한 사회 구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22:53:48 수정시간 : 2018/07/12 22:53:4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