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금액 7000~8000억 추정…SK, 2022년까지 10조원 규모 글로벌 선두 CDMO 도약 계획
  • 앰팩의 피터스버그 생산시설 전경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SK㈜가 미국 원료의약품 업체 '앰팩 파인 케미컬즈(이하 앰팩)'을 인수하며 제약바이오 업계 사상 최고의 빅딜을 성사시켰다. 관련 업계에서는 인수금액을 7000~8000억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SK㈜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앰팩의 지분을 100%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수천억원 규모의 해외 업체에 대한 인수합병(M&A)을 성사시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앰팩은 연간 생산량 60만리터 규모의 글로벌 위탁개발·생산업체(CDMO)로, 항암제와 중추신경계·심혈관 치료제 등에 쓰이는 원료의약품을 생산 중이다. CDMO는 고객사의 위탁을 받아 의약품을 개발·생산하는 업체다.

SK㈜는 이번 인수로 국내 공장과 지난해 인수한 SK바이오텍 아일랜드 원료의약품 생산시설을 합쳐 연간 100만리터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향후 SK㈜는 증설 작업을 통해 2020년 이후 총 생산능력을 연간 160만리터로 확대할 계획이다.

앰팩은 미국 제약사들이 밀집한 서부 지역에 있어 다수의 유망 혁신 신약제품의 임상·상업 제품을 공급 중이다. 또 글로벌 대형 제약사들과도 20년 이상 장기 파트너십을 맺어 고도의 기술력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앰팩은 연 1조원 매출을 올리는 블록버스터로 성장할 가능성이 큰 다수의 단독 ·우선 공급자 지위도 확보해 북미/유럽 등 제약바이오 빅마켓에서 전망도 매우 밝다는 것이 SK㈜의 설명이다.

SK㈜는 제약바이오를 미래 성장동력으로 인식하고 투자를 확대 중이다. 회사 측은 이번 앰팩 인수로 글로벌 시장에서 도약하는 결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SK㈜는 기존 의약품 제조사업과 시너지도 기대했다. SK㈜ 자회사 SK바이오텍은 1998년부터 당뇨·간염 치료제에 쓰이는 고부가가치 원료의약품을 생산해 글로벌 제약사들에 수출했다.

SK㈜는 SK바이오텍 아시아-유럽 생산시설과 앰팩 간 R&D, 생산, 마케팅·영업을 활용해 글로벌 사업을 확장한다. 2022년 기업가치 10조원 규모 글로벌 선두 CDMO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SK㈜ 관계자는 "앰팩의 생산시설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검사관의 교육장소로 활용할 정도로 최고 수준의 생산관리 역량을 보유했다"며 "인수를 통해 향후 미국 생산규제에 대응하는 동시에 제품 안전성과 고객 신뢰도 강화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8:32:05 수정시간 : 2018/07/12 18:32:0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