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스타항공 관계자들이 12일 김포국제공항 계류장에서 진행된 26번째 항공기 도입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스타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이스타항공이 12일 김포국제공항 계류장에서 26번째 항공기 도입식을 진행했다.

이번 도입식은 기내에서 예배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스타항공은 매번 항공기가 들어올 때마다 도입식을 진행하고, 각 팀 구성원들이 돌아가며 도입식에 참석할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신규 기재 도입을 통해 신규 노선과 7월~8월 성수기 수요에 대비할 계획이다.

현재 이스타항공은 총 18대(B737-700 1대, B737-800 15대, B737-900ER 2대)의 항공기를 운용하고 있으며, 올해 12월 국내 최초로 보잉의 차세대 주력 항공기인 B737-MAX 8 기종을 2대 도입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8:08:10 수정시간 : 2018/07/12 18:08:1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