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거래소는 회계처리기준 위반행위 사유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매매거래를 오후 4시40분부터 정지시켰다고 12일 공시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국거래소는 회계처리기준 위반행위 사유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매매거래를 오후 4시40분부터 정지시켰다고 12일 공시했다.

매매거래 정지는 13일 오전 9시에 해제된다.

이날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명백한 회계기준을 중대하게 위반했고 그 위반 가능성을 인식하고도 고의로 공시를 누락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증선위는 이에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담당임원 해임권고, 감사인 지정 3년, 감사인에 대해서는 해당회사 감사업무제한 4년 등 조치를 내렸다.

이와 함께 삼성바이오로직스 및 공인회계사의 회계처리기준 등 위반내용을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이에 정규장에서 전날보다 3.37% 오른 42만9000원에 장을 마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가는 시간외거래에서 가격제한폭(9.91%)까지 떨어진 38만6500원에 거래됐다.

한편, 이번 증선위 발표는 주석 공시 누락 부분에 대한 것으로 이에 따른 회계처리기준 위반은 상장실질심사 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7:55:46 수정시간 : 2018/07/12 17:55: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