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지원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성인제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공동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편의점 가맹점주들이 내년 최저임금이 인상될 경우 전국 편의점 동시 휴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정책 기조가 영세 소상공인을 “범법자와 빈곤층으로 내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국편의점주단체협의회는 1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2019년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한 성명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전편협은 최저임금 인상안 철회 및 동결,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화 재논의, 영세·중소 가맹점의 신용카드 수수료 구간 확대 등을 요구했다.

전편협은 성명에서 “현재 인건비도 버거운 상황에서 또 최저임금을 올리면 운영이 한계에 이를 수밖에 없다”며 “우리도 최저임금을 못 받는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전편협은 “인력을 가장 필요로 하는 편의점 점주를 제외한 최저임금 협상은 문제가 있다”며 “최저임금위원회에 참여한 공익위원들은 월급을 지급해 본 적이 없고 고용창출을 해본 적도 없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최저임금 인상안 철회와 동결, 업종별 차등화 재논의를 요구하는 한편 영세·중소 가맹점의 신용카드 수수료구간을 5억원에서 7억원으로 확대할 것도 주문했다.

전편협은 14일 결정되는 내년도 최저임금에 따라 전국 7만여 편의점이 단결해 동시 휴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6:39:26 수정시간 : 2018/07/12 16:39:2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