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상승 총 26곳 뿐…1위는 '현대건설'
  •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유가증권시장 및 코스닥시장에서 시가총액 상위 100위 내 대기업 상장사 중 73곳의 6월 말 현재 주가가 6개월 전보다 떨어졌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올해 상반기 대기업 상장사 10곳 중 7곳이 주가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유가증권시장 및 코스닥시장에서 시가총액 상위 100위 내 대기업 상장사 중 73곳의 6월 말 현재 주가가 6개월 전보다 떨어졌다.

가장 주가하락률이 높았던 기업은 한미사이언스로 작년 말 11만1000원이던 주가는 지난달 말 기준 6만4600원을 기록, 41.8%나 하락했다.

그다음으로는 한샘(-41.7%), LG디스플레이(-38.8%), 만도(-37.8%), 한화케미칼(-30.9%), 현대해상(-28.3%), 한미약품(-27.9%), 코오롱티슈진(-25.9%), 강원랜드(-24.9%) 등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시총 10위권 종목들만 해도 8곳의 주가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액면분할한 삼성전자는 지난달 말 주가가 4만6650원으로 8.5% 떨어졌다. 또한, 네이버(-12.3%), LG화학(-17.7%), KB금융(-16.7%) 등은 주가하락률이 10%를 웃돌았다.

그룹 지배구조 개편 문제를 겪은 현대차(-19.6%), 현대모비스(-19.4%) 등도 주가하락률이 높았다.

반면, 올해 상반기 100대 상장사 가운데 주가 상승 폭이 가장 컸던 기업은 현대건설이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말 3만6300원에서 지난달 말 5만7500원으로 58.4% 올랐다. 이는 올해 상반기 한반도 해빙분위기에 남북경협주들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건설은 대표적인 남북경협 관련주로 거론되고 있다.

현대건설 다음으로는 한국가스공사(50.9%), 삼성전기(48.5%), 호텔신라(45.5%), 오리온(42.6%), 셀트리(37.3%), 신세계(33.8%), 한국금융지주(21.9%), CJ대한통운(20.0%) 등순으로 주가 상승폭이 컸다.

이처럼 올 상반기 100대 기업 가운데 주가가 오른 곳은 총 26곳이었다. 다만 LG유플러스는 주가가 1만4000원으로 6개월새 변동이 없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5:39:17 수정시간 : 2018/07/12 15:39:1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