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2일 오후 정규일 한국은행 부총재보(사진 오른쪽 두 번째)가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2018년 하반기 경제전망'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을 3%에서 2.9%로 하향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도 2.8%로 0.1%포인트 더 내렸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8년 하반기 경제전망'에 따르면 올해 우리나라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은 2.9%, 내년은 2.8%로 내다봤다.

지난 4월 경제전망 당시 전망한 올해 성장률 3.0%와 내년 2.9%보다 각각 0.1%포인트 하향됐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격화되며 수출이 악영향을 받고 투자도 둔화하는 등 리스크가 커졌다는 진단이다.

이에 따라 한은은 상품수출 증가율 전망을 4월 3.6%에서 이번 달 3.5%로 하향했다. 설비투자 증가율은 2.9%에서 1.2%로 1.7%포인트나 낮게 전망했다.

민간소비 증가율 전망은 지난 4월 전망 때와 동일한 2.7%로 봤다.

소비 심리가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청년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추경)·기초연금 인상 등 정부 정책이 소비 증가세를 뒷받침할 것이라는 진단이다.

올해 취업자는 전년 대비 18만명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 1월 30만명에서 4월엔 26만명으로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정부가 일자리 부양정책을 지속적으로 내놓고 있지만 자동차 등 업황 부진이 장기화 되는데다가 구조조정으로 인해 취업자 증가에 더딜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실업률 전망치는 이전과 같은 3.8%에 고용률은 전보다 0.1%포인트 하락한 60.9%다. 내년 취업자 증가 수는 29만명에서 24만명으로 하향됐고, 실업률 전망은 3.7%에서 3.8%로 더 올랐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과 같은 1.6%로 유지했다. 국제유가가 배럴 당 70달러 윗선을 유지하고 있고, 명목임금 오름세도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다.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에서 1.9%로 하향했다.

한은은 물가 상방 리스크로 국제유가 강세와 원화 약세에 따른 수입 물가상승을 지목했다. 반면, 하방 리스크로는 국제유가 하락 및 교육·의료 등 복지 확대에 따른 서비스물가 하락 압력을 꼽았다.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 전망은 650억 달러로 예측했다. 국제유가 오르면서 원자재 수입이 증가한 탓에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4월 전망(705억 달러) 대비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도 경상수지 흑자는 이전 전망 대비 60억 달러 감소한 640억달러로 전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4:56:28 수정시간 : 2018/07/12 14:56:2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