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올해 7월 초순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수출은 1.9%감소하고 수입은 20%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이 11일 발표한 '7월 1~10일 수출입현황'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 수출액은 140억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 대비 1.9% 감소했다. 수입은 전년동기대비 19.3% 증가한 149억달러다.

관세청은 전년 동기 대규모 해양플랜트 등 선박 수출에 의한 기저효과 영향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선박 수출은 전년동기 대비 94.7% 감소했다.

주요 수출 품목인 반도체와 석유제품은 각각 47.6%, 63.1% 증가했다. 승용차 수출도 27.9% 늘었다. 국가별 수출은 중국(42.7%), 미국(32.2%), EU(42.1%), 일본(29.1%) 등에서 증가했고, 싱가포르(38.6%↓), 호주(91.2%↓) 등은 감소했다.

수입 품목은 유가 상승 영향으로 원유가 37.6% 늘었다. 기계류(17.5%), 가스(143.4%), 승용차(55.2%) 등도 증가했다. 반면 반도체 제조용 장비(38.8%↓), 석탄(7.0%↓) 등은 감소했다. 주요 수입증가 국가는 중국(18.9%), 중동(23.9%), EU(3.2%), 미국(5.5%) 등이다.

수출이 줄어들고 수입은 큰폭으로 늘면서 이달 초순 무역수지는 8억89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 자료=관세청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1 17:13:16 수정시간 : 2018/07/11 17:20:1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