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정우 포스코 회장 후보. 사진=포스코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 후보가 “100년 기업을 향한 새로운 50년 출발에 앞서 각계각층의 의견을 듣고 새 출발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최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100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기 위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사내 임직원뿐 아니라 지역주민, 주주, 고객사, 공급사 등 이해관계자와 사외 각계각층의 다양한 제안을 혁신 계획에 반영해 변화와 개혁의 원동력으로 삼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 후보는 12일부터 포스코와 각 그룹사 홈페이지, 미디어채널 ‘포스코뉴스룸’, 사내 온라인채널 ‘포스코투데이’ 등을 통해 포스코의 미래 개혁 과제를 수립하기 위한 대내외 의견 수렴에 나선다고 밝혔다.

최 후보는 이날 ‘포스코에 Love Letter(러브레터)를 보내 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에서 “국민의 사랑을 받아 성장해온 포스코가 지난 50년 간 이룬 성과는 포스코 임직원은 물론 지역주민, 주주, 고객사, 공급사 등 이해관계자들의 도움 덕분이었다”고 말했다.

최 후보는 이어 “새로운 50년, 세계 최고의 100년 기업을 향해 함께 나아가고자 한다”며 “50년 여정의 첫 걸음을 떼기 전에 주주, 고객사, 공급사, 포항, 광양 등 지역주민은 물론 국민들로부터 애정 어린 제안과 충고를 듣고, 새롭게 출발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포스코에 따르면 누구나 실명 또는 익명으로 포스코 발전을 위한 제안, 건전한 비판 등을 포스코와 그룹사 홈페이지를 방문해 제시할 수 있으며, 이메일을 통해 관련 내용을 전달할 수도 있다.

제출된 의견 수렴과 종합 분석은 외부 전문가와 함께 포스코경영연구원에서 담당한다.

포스코는 오는 9월 말까지 대내외 의견을 종합해 최 후보 취임 후 100일 시점에 개혁 과제를 발표하고 강력히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최 후보는 오는 27일 임시 주총과 이사회를 거쳐 포스코 회장에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 포스코 러브레터 이미지. 사진=포스코 제공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1 14:49:34 수정시간 : 2018/07/11 14:49:3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