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동아시아 12개 주요 도시 내 4G 속도. 자료=오픈시그널/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서울의 4G 롱텀에볼루션(LTE) 다운로드 속도가 동아시아 주요 도시 가운데 가장 빠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무선네트워크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OpenSignal)이 작년 3~5월 동아시아 주요 도시 12곳을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의 평균 4G 다운로드 속도가 48.3Mbps로 가장 빨랐다.

1위 서울에 이어 싱가포르가 47.6Mbps로 2위를 차지했다.

오픈시그널 자료에 따르면 서울과 싱가포르의 다운로드 속도는 세계 평균보다 3배가량 빠르다. 세계 평균은 16.9Mbps다.

오픈시그널은 "서울과 싱가포르의 4G 속도는 세계적인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대만 타이베이는 28.5Mbps로 3위, 미얀마 양곤은 27.2Mbps로 4위로 조사됐다.

도쿄가 26.4Mbps로 5위를 차지, 일본 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탑10 안에 들었다.

6위는 베트남 호치민(26.4Mbps), 7위는 홍콩(16.8Mbps)이 차지했다. 나머지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14.1Mbps), 필리핀 마닐라(11.6Mbps), 태국 방콕(11.6Mbps), 캄보디아 프놈펜(11.2Mbps), 인도네시아 자카르타(8.8Mbps) 순으로 집계됐다.

다운로드 속도와 달리 업로드 속도에서는 싱가포르 15.4Mb로 1위를 차지해 서울 14.8Mbps보다 소폭 앞섰다.

오픈시그널이 조사한 도시 가운데 업로드 속도가 가장 느린 도시는 캄보디아 프놈펜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나타났다. 두 도시의 업로드 속도는 4.9Mbps로 분석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1 14:06:48 수정시간 : 2018/07/11 15:32:2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