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인도 뉴델리 영빈관에서 열린 한·인도 CEO 라운드테이블 행사에 앞서 쌍용차 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과 쌍용차 해고자 문제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쌍용차 최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을 만나 쌍용차 해고 문제에 대해 대화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함께 인도 뉴델리 영빈관에서 열린 ‘한·인도 CEO 라운드테이블’ 행사에 참석했으며, 행사장에 입장하기 전 마힌드라 회장과 마주쳤다.

문 대통령은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 그것이 노사 간 합의가 이뤄졌지만 여전히 남아있다"며 "관심을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마힌드라 회장은 "저희가 현장에 있는 경영진이 노사 간 이 문제를 잘 풀어나갈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에서 기업활동하는 데 어려움이 없느냐”고 묻자 마힌드라 회장은 “사업하는 데에는 언제나 문제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다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마힌드라 회장에게 "쌍용자동차를 인수해 한국에 진출했는데 축하하고 감사드린다"며 "한국에 더 많이 투자하고 노사화합을 통해 성공하는 모델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0 21:46:05 수정시간 : 2018/07/10 21:46:0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