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포함한 실제 하계휴가 일수 약 6~9일 예상
예년에 비해 연차휴가 사용 분위기 자유로워져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5인 이상 기업의 여름휴가 일수가 평균 4.1일 수준으로 지난해보다 0.2일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5인 이상 585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하계휴가 실태조사’ 실시, 이같은 조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경총에 따르면 올해 하계휴가 일수는 평균 4.1일로 전년보다 0.2일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주말 등을 포함한 실제 하계휴가 일수는 약 6~9일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4.8일, 300인 미만 기업이 4.0일로 나타났다. 300인 이상 기업은 전년(4.5일)보다 0.3일 증가했으며, 300인 미만 기업은 전년(3.8일)보다 0.2일 증가했다.

최근 사내 워라밸 문화 확산 등 적극적인 휴가 사용 분위기가 조성됨에 따라, 예년에 비해 연차휴가 사용 분위기가 자유로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4~5년전에 비해 직원들의 ‘최근 연차휴가 사용 분위기가 상대적으로 어떻게 변화되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조사기업 인사 담당자 58.2%는 ‘예년에 비해 자유롭게 사용’한다고 응답했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70.0%로 300인 미만 기업의 55.1%보다 14.9%p 높았다.

연차휴가 사용 분위기가 자유로워진 주된 이유에 대해선 ‘회사가 휴가 적극 사용 분위기 조성’이라는 응답이 53.5%로 가장 높았다. 이밖에 ‘휴가에 대한 근로자의 의식 변화(수당보다 휴식 선호 등)’ 38.1%, ‘집중휴가제 도입 같은 기업 내 휴가활성화 제도 시행’ 8.4% 순으로 조사됐다.

  • 기업규모별 하계휴가 일수. 자료=한국경영자총협회 제공
하계휴가 계획이 있는 기업 중 하계휴가비 지급 예정인 기업은 65.3%로 지난해(68.5%)보다 3.2%p 감소했다. 300인 이상 기업은 73.0%, 300인 미만 기업은 63.4%로 전년에 비해 각각 2.3%p, 3.8%p 감소했다.

하계휴가비를 지급하는 기업들의 평균 휴가비는 62만6000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60만7000원에 비해 1만9000원(3.1%) 증가한 수치다. 기업규모별 하계휴가비는 300인 이상 기업이 70만 7000원, 300인 미만 기업이 60만1000원으로 나타났다.

하계휴가 실시 기업들은 전통적 하계휴가 기간인 7월말부터 8월초까지 하계휴가를 집중 실시할 예정으로 조사됐다. 특히 8월 초순이 39.6%로 가장 많았고, 7월말 36.7%, 8월 중순 5.5%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7월말~8월초에 휴가를 실시하는 기업 비율은 올해(76.3%)가 지난해(79.0%)보다 2.7%p 하락했다.

한편 최근 경기상황을 묻는 설문에선 ‘매우 악화되었다’(14.5%), ‘악화되었다’ (56.1%) 등 경기가 지난해에 비해 ‘악화되었다’는 응답이 70.6%로 나타났다. 반면 ‘전년과 비슷하다’는 25.4%로 나타났으며, ‘개선되었다’는 3.8%, ‘매우 개선되었다‘는 0.2%에 불과했다.

기업 규모별로 ‘전년보다 악화되었다’라고 응답한 기업 비중은 300인 이상 기업이 63.4%, 300인 미만 기업이 72.5%로 300인 미만 기업에서 9.1%p 높게 나타났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0 17:53:15 수정시간 : 2018/07/10 17:53:1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