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등받이가 상향조정되는 등 개선된 계산대 의자(오른쪽). 사진=이마트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이마트 계산대 의자가 전면 교체된다.이번 개선은 임직원 건의함 ‘사원의 소리’를 통해 현장 근무 직원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했다.

이마트는 오는 16일부터 의정부점을 시작으로 8월 24일까지 전국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점포의 계산대 의자를 신형으로 교체한다. 개선된 계산대 의자는 높이가 77cm로 기존 65cm에 비해 20% 가량 높아졌으며, 등받이 높이는 23cm에서 37cm로 약 60% 높아졌다.

등받이를 높여 휴게시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했으며, 고객들이 카트에 싣고 지나가는 상품이 계산대 직원들 등에 치이는 일도 없도록 등받이 크기를 확대했다.

이마트 계산대 의자는 2008년 처음 도입됐다. 이전에는 서서 일하는 근무자들이 대부분이었지만 2008년 8월 노동부에서 ‘서서 일하는 근로자 건강보호대책’을 발표하는 등 무환경 개선에 대한 사회적인 분위기가 형성됐다. 이에 대형마트에 계산대 의자가 도입되기 시작했다.

이후 큰 변화 없이 10년간 기존 의자 형태가 유지됐고, 직원들의 의견을 반영해 대대적인 개선이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마트는 이 외에도 점포 직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마트는 임직원 보호를 위해 ‘이케어’제도를 2014년부터 시행했으며, 2017년에는 ‘이케어 2.0’으로 제도를 강화했다.

이케어 2.0은 직원이 정당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이마트가 시행한 제도로 악성 컴플레인 사전 차단 및 사후 관리에 관한 제도다.

이 제도로 고객만족센터에 걸려온 폭언 및 욕설 전화는 상담원이 단선조치 할 수 있게 됐으며 고객의 폭언, 폭행, 성희롱 등으로 피해를 입은 직원에게는 회사 차원에서 법률 서비스를 지원한다.

김맹 이마트 인사담당 상무는 “임직원 누구나 건의할 수 있는 사원의 소리를 통해 임직원들의 의견을 듣고 이를 반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산대 의자 교체, 이케어 제도처럼 실질적으로 직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8 06:00:10 수정시간 : 2018/07/08 06:00:1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