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라호텔 야외 수영장 어반 아일랜드. 사진=호텔신라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저녁 시간에 호텔에서 바캉스를 즐기는 이들이 늘고 있다.

서울신라호텔은 야외수영장의 야간 이용 혜택을 포함한 패키지의 7월 예약률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배 늘었다고 5일 밝혔다.

신라호텔 관계자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사회적 제도가 정착함에 따라 평일에도 도심 속 호텔에서 휴식을 즐기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며 “호텔에서도 평일 저녁 시간을 알차게 보낼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싼 주말보다 평일에 이용하는 고객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 관계자는 “한층 더 여유로운 휴가를 즐기려면 주말보다는 평일에 이용할 것을 추천한다”며 “평일에 이용하면 한적한 분위기 속에서 주말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풍성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라호텔은 퇴근 후 여유롭게 야외 수영을 즐길 수 있는 '원스 인 어 문라이트' 패키지를 출시했다. 이 상품에는 야외 수영장 '어번 아일랜드'를 저녁 8시부터 자정까지 이용할 수 있는 문라이트 입장 혜택이 포함됐다.

아울러 신라호텔은 어번 아일랜드 풀사이드에서 식사 혜택을 준다. 마리아주 샐러드 1개와 문라이트 까바 2잔이 포함됐다. 서울신라호텔 '원스 인 어 문라이트' 패키지의 이용 기간은 오는 14일부터 9월 1일까지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5 15:12:45 수정시간 : 2018/07/05 15:12:4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