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마트에서 무인계산대를 이용하고 있는 고객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이마트,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가 무인계산대 도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4차 산업혁명 대응과 함께 인건비 절감 차원이라는 분석이다.

무인계산대는 고객이 직접 상품을 스캔한 후 카드 계산과 멤버스 적립 등을 하는 시스템이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지난 1월 죽전, 왕십리, 성수 등 3개 점포에 무인계산대를 처음으로 시범 도입했다. 올해 1월부터 이달 19일까지 이마트 누적 무인계산대 이용 건수는 총 81만 건으로 집계됐다.

도입 6개월 만인 현재 전국 이마트 144개 점 가운데 27.8%에 해당하는 40개 점에서 무인계산대를 운영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앞서 지난해 4월 양평점에 처음으로 무인계산대를 도입한 이후 현재 서초점, 김포한강점, 마켓D 수원점 등 총 10개 점포에서 87대의 무인계산대를 운영하고 있다.

롯데마트 서초점의 경우 전체 계산 고객의 41%가량이 무인계산대를 사용하는 등 이용률이 높아지고 있다.

롯데마트는 올해 안으로 무인계산대를 40여 개 매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1 16:42:55 수정시간 : 2018/06/21 16:42:5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