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914년 개관 당시 조선호텔 세탁소 모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세탁소가 문을 닫는다.

조선호텔 세탁소는 1914년 조선호텔 개관 당시부터 운영된 곳으로 다음달 104년 역사를 마감한다.

조선호텔은 7월 31일 지하 1층에서 운영해 온 세탁소를 폐점하고 투숙객 혹은 피트니스클럽 회원을 대상으로 한 내부 세탁 서비스만 이어가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조선호텔 세탁소가 문을 닫으면 외부 고객도 받는 세탁소를 운영하는 특급호텔은 국내에는 그랜드 하얏트 호텔만 유일하게 남게 된다. 조선호텔 세탁소는 최신 세탁 설비를 갖추고 10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직원들이 섬세한 기술로 어떤 세탁물이든 새 옷처럼 깨끗이 만들어내는 것으로 명성을 쌓아왔다. 접근성이 좋은 명동에 있고, 가죽과 모피 등 고급 소재 의류와 잡화까지 취급해 인기가 높았다.

세탁소 폐점 이유에 대해 조선호텔 관계자는 "서울 시내 주요 특급호텔 중 외부 고객에게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 거의 없고 접근성이 높은 명동에 위치해 있다 보니 외부 고객의 이용 빈도가 높다"고 밝혔다.

조선호텔 측은 "외부 고객은 고가, 오랜 시간과 높은 세탁 기술이 필요한 세탁물을 맡기는 경우가 많은데 외부 고객의 세탁물 서비스로 인해 호텔 내 투숙 고객에 대한 서비스가 저하될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되며, 내부 고객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외부 고객 대상 세탁소 운영을 중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9 15:34:04 수정시간 : 2018/06/19 15:34:0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