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포스코 승계카운슬이 차기 CEO(최고경영자) 후보 선정과 관련해 14일 7차 회의를 열고 11명의 내외 후보 가운데 6명의 면접 대상 후보를 선정하고, 오는 20일 한 번 더 회의를 진행해 최종 면접 대상자를 확정키로 했다.

포스코 승계카운슬은 최근 포스코의 차기 CEO 선정과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입장을 표명했다.

포스코 승계카운슬은 올해 4월 차기 CEO 선정 절차에 돌입하면서 글로벌 경영 역량, 혁신 역량, 핵심 산업에 대한 높은 이해 및 추진 역량 등을 차기 CEO가 갖춰야 할 요구 역량으로 밝힌 바 있다.

포스코 승계카운슬은 포스코 전임 회장들이 차기 CEO 선정에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등의 의혹에 대해서는 전임 회장 및 임원 모임인 중우회와 직원 대의기구인 노경협의회에 후보 추천을 의뢰했을 때 양 조직 모두 CEO 선임 절차에 대해 신뢰와 지지를 표하고 후보 추천을 자제하기로 했다고 반박했다.

포스코 승계카운슬은 후보자 명단을 공개하지 않는 것과 관련해 후보자 개인의 명예와 공정성을 제고하고 불필요한 외압 가능성, 후보 간 갈등 등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며 일체의 의혹과 외압은 없다고 강조했다.

포스코 승계카운슬은 지금까지 4차례의 보도자료를 통해 차기 CEO 선정 절차와 진행 과정 등을 알린 것처럼 지속적으로 진행 과정을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 사외이사 전원은 “후보들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공정성을 저해할 수 있는 추측 보도는 자제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5 15:56:51 수정시간 : 2018/06/15 15:56:51
AD

오늘의 핫 이슈

AD